시스코, '메타클라우드' 인수로 인터클라우드 현실화 "한 걸음 더!"

 

 

시스코가 세계 최대 글로벌 클라우드 네트워크인 '시스코 인터클라우드(Cisco InterCloud)'

현실화하는 또 한 걸음을 떼었습니다. 바로, 오픈스택 기반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업인

메타클라우드(Metacloud)를 인수한 것입니다. 

 

시스코는 이번 인수를 통해 고객들이 기업 환경을 클라우드로 전환해가는 과정을

보다 가속화하고 나아가 인터클라우드로의 전환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그를 통해 궁극적으로 IT와 클라우드 서비스가 소비되는 방식 자체를 '혁신'한다는 포부인데요.

 

 

 


시스코의 비전은 오픈스택 기반의 인터클라우드로 각 기업과 조직, 사용자들이

데이터, 애플리케이션을 포함한 주요 워크로드들을 서로 다른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들로 

자유롭게 통합하거나 옮길 수 있어 보다 원활한 업무 처리가 가능하게 지원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모든 과정이 매우 손쉽고, 안전하게, 각 국가의 데이터주권법과 

네트워크/보안 정책을 준수하면서 이루어지도록 한다는 계획이지요.

 

그럼 시스코가 인수한 메타클라우드는 과연 어떤 기업인지 함께 알아보시겠습니다~

메타클라우드는 오픈스택 기반의 프로덕션 레디(production-ready)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어떤 데이터센터에서나 원활히 구축, 운영, 관리해주는 기업입니다.

시스코는 이러한 메타클라우드의 역량을 더해, 향후 통신사업자 퍼블릭 클라우드 배포 환경과 
원격으로 관리되는 오픈스택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서로 결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만들어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궁극적으로 보다 나은 민첩성을 보다 적은 비용으로 누리게 될 것입니다.

 

현재 다이멘션데이터, 존슨 콘트롤스, 넷앱, 레드햇, 선가드, 텔스트라, VCE 등

모두 다 꼽기 힘들 정도로 많은 시스코의 파트너사들

시스코 인터클라우드의 비전과 가치를 일찌기 알아보고,

그에 인터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협력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 메타클라우드 인수는 인터클라우드를 향한 시스코와 파트너사들의

이 행보를 한층 가속화 할 전망이어서 더욱 귀추가 주목됩니다.

 

 

 

세상 모든 것이 네트워크로 연결돼 엄청난 워크로드를 처리해야 할 뿐 아니라

철저한 보안까지 담보돼야 하는 만물인터넷 시대.

든든한 비즈니스 성장 우군이 될 '인터클라우드' 현실화를 위한

시스코의 전진을 앞으로도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

 

 

 

 

이 글은 시스코의 기업 비즈니스 개발부를 이끄는 힐튼 로만스키(Hilton Romanski) 부사장의 글 Cisco Announces Intent to Acquire Metacloud를 바탕으로 구성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