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이 4배로 뛴다!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것이 아닙니다~

업계 전체가 눈을 부릅뜨고 기다리는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2011-2016', 그 두 번째 공개! ^^

 

시스코가 최근 두 번째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2011-2016(Cisco® Global Cloud Index 2011-2016)’을

발간했습니다. 이번 보고서에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컴퓨팅 트래픽에 대한 전망과 트렌드가 담겨 있어

업계 내 집중 조명을 받고 있는데요.

 

 


 

 

클라우드 트래픽, 2016년까지 전세계에서 쭉~ 쭉~!

 

이번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2016년까지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4배 가량 증가하여 6.6제타바이트(zettabytes, 1 제타바이트=1조 기가바이트)에 달할 전망입니다. 6.6제타바이트가

얼마만큼의 데이터냐고요? 이는 무려 92조 시간의 음악 스트리밍, 16조 시간의 웹 비즈니스 회의, 7조 시간의

온라인 HD 비디오 스트리밍에 달하는 대용량이랍니다! –ㅁ- 또한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것은

다름 아닌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이라는데요.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연평균성장율 44%를 기록, 2011년 683

엑사바이트에서 2016년에는 4.3제타바이트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네요.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 성장률>

 

 

 

그럼 대체 무엇 때문에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이렇게 폭증하고 있는 걸까요? 바로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컴퓨팅 워크로드 때문이랍니다. 보고서는 2011년에서 2016년 사이에 발생하는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76%가

스토리지, 데이터 생산 및 개발 등의 이유로 데이터센터 내에서 발생한다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또 7%는 데이터 복제

및 시스템/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데이터센터간 소통 과정에서 발생되며, 나머지 17%는 웹서핑, 이메일 확인 또는

비디오 스트리밍을 위해 엔드유저들이 클라우드에 접속하면서 발생한다고 하네요.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 성장률>

 

 

한편 2016년까지 전세계 지역 중 가장 높은 클라우드 트래픽 성장률을 보일 곳은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이 될 것이라

합니다. 그리고 성장률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같은 기간 동안 실제로 클라우드 안에서 처리되는 워크로드의 양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가장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하네요. 또 아태지역 다음으로 많은 클라우드 워크로드를

처리하는 곳은 북미 지역이 될 것이라고요.

 

 

한국 클라우드 준비도 '세계 상위권'

 

한편, 시스코는 이번 보고서에서 세계 각국의 전반적인 클라우드 준비 정도 평가에 나섰는데요.

공정한 평가를 위해 브로드밴드 평균 업로드 및 다운로드 속도, 평균 레이턴시 등의 다각적인 분석 작업도 함께

병행했지요. 결과는 어땠을까요? 아시아태평양, 중앙 및 동유럽, 북미 그리고 서유럽 지역은 이미 유선 네트워크

상에서 첨단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할 수 있는 수준에 이렀음이 확인되었답니다.

 

특히 한국은 세계에서 상위권에 속하는 다운로드 및 업로드 속도 등을 자랑하고 있었는데요.

이는 곧 브로드밴드 상에서 원활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지원이 가능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답니다. ^^

반면, 모바일 네트워크 상에서 첨단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것은 서유럽 지역에서만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네요.

 

이번 보고서 발표에 대해 시스코 기업 마케팅을 총괄하는 더그 메리트(Doug Merritt) 수석 부사장은,

“점점 더 많은 클라우드가 구축되고 클라우드 트래픽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는 의사결정자들이 장기 클라우드 계획을 전략적으로 수립하도록 돕는 중요한 척도를

제공할 것”이라며, “올해 클라우드 트래픽 전망은 언제 어디서나, 그 어떤 기기를 통해서도 기업 비즈니스 컨텐츠에

접속하고자 하는 요구사항이 증가하면서 전세계적으로 데이터센터의 활용과 클라우드 트래픽이 늘어나는 추세를

확인시켜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런 증가 추세와 함께 네트워크에 연결된 기기 및 개체수의 증가 추세를 볼 때,

차세대 인터넷은 보다 큰 범위의 데이터센터 가상화와 서로 연결된 새로운 클라우드 세상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는데요.

 

그럼 이번 시스코 클라우드 인덱스 주요 내용을 아래에서 좀 더 자세히 살펴보실까요? ^^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하이라이트


• 지역별 클라우드 트래픽 증가: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이 가장 높은 클라우드 성장률 기록

 

- 2011년에는 북미(연간 261엑사바이트) 지역이 가장 많은 클라우드 트래픽을 생성했습니다.

아시아태평양(연간 216 엑사바이트), 서유럽(연간 156엑사바이트) 지역이 그 다음으로 많은 클라우드 트래픽을

생성했고요.

 

- 2016년까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연간 1.5 제타바이트의 클라우드 트래픽을 생성,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클라우드 트래픽을 생성할 것이며, 북미(연건 1.1제타바이트)와 서유럽(연간 963엑사바이트)이 그 뒤를 잇게 될 전망입니다.


- 시스코는 2011년부터 2016년 사이,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이 가장 높은 클라우드 트래픽 성장율(79% CAGR)을

기록한다고 전망합니다. 남미(66% CAGR)와 중앙 및 동유럽(55% CAGR)이 그 뒤를 따르고요.

 

 

• 지역별 워크로드 증가:

2016년까지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가장 많은 클라우드 워크로드 생성

 

- 2011년에는 북미(전세계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38%인 810만)가 가장 많은 클라우드 워크로드를 기록하고,

아시아태평양이(전세계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32%인 670만) 그 뒤를 이었습니다.

- 그러나 2016년에는 아시아태평양이 전세계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36%(4060만)를 차지해, 가장 많은 워크로드를

생성할 전망입니다. 북미는 전세계 워크로드의 26%(1740만)를 차지하여 그 다음 순위를 차지한다네요.


- 2011년에서 2016년 사이,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73% CAGR)은 가장 빠른 클라우드 워크로드 성장을 나타낼

것이며, 남미(60% CAGR)와 중앙 및 동유럽(50% CAGR)이 그 다음 순위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 한편, 북미에서는 전통적인 데이터센터 워크로드가 2011년의 1830만에서 1740만으로 줄어 -1%의 CAGR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2016년까지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4배 가량 증가
시스코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2011년의 1.8제타바이트에서 2016년에 6.6제타바이트로 증가해

4배 가량 증가할 것이며, 이는 31% CAGR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이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3분의 2 가량 차지
2011년에 클라우드 트래픽은 전세계적으로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39%(매월 57 엑사바이트 생성,

연간 683엑사바이트 생성)를 차지했으나, 2016년에는 더욱 증가해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64%(약 2/3 차지.

매월 355 엑사바이트 생성, 연간 4.3제타바이트 생성)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보다 더 빨리 증가
세계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하는 추세는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이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보다 더욱 빨리

증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2016년까지 4배 가량 증가(31% CAGR)하는

반면,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2016년까지 6배 가량 증가(44% CAGR)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 워크로드 전환: 2011년에서 2016년 사이 데이터센터 워크로드는 2.5배, 클라우드 워크로드는 5.3배 증가

2011년에는 전체 워크로드의 30%가 클라우드에서 생성되고 그 외 70%는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서 생성되었습니다.

 

- 하지만 2014년 시작으로 대부분의 워크로드가 클라우드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2014년에는 워크로드의 52%가 클라우드에서 처리되고 48%는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서 처리될 예정입니다.

 

- 2016에는 전체 워크로드의 2/3인 62%가 클라우드 상에서 처리될 전망입니다.

 

- 한 개의 물리적 클라우드 서버당 평균 워크로드는 2011의 4.2라는 수치에서 2016년, 8.5로 증가한다는데요.

한편, 전통적인 데이터센터 서버상의 워크로드는 2011년 1.5에서 2016년 2.0으로 증가할 것이라 합니다.

 

 

• 클라우드 준비도: 아시아태평양, 중앙 및 동유럽, 북미, 서유럽 지역 현재 유선 네트워크 상에서

첨단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 지원 가능. 모바일 네트워크 상에서는 서유럽만이 첨단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지원
시스코는 클라우드 준비도를 평가하기 위해 전세계 6개 지역(아시아태평양, 중앙 및 동유럽, 남미, 중동 및 아프리카,

북미, 서유럽)의 평균 업로드 및 다운로드 속도와 평균 레이턴시(latency)를 검토했습니다 .


-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의 경우 유선 네트워크를 통해 HD 비디오 스트리밍, 비디오 채팅 애플리케이션과 같은

가장 기본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할 수 있습니다.


- 아시아태평양, 중앙 및 동유럽, 북미 그리고 서유럽의 평균 브로드밴드 성능은 3D 비디오 스트리밍,

하이엔드 가상 사무실 서비스 등의 첨단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합니다.


- 이러한 유선 네트워크의 클라우드 준비도 부문에서 한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네트워크 성능을 자랑하는 국가

10위 안에 든답니다. 비록 다운로드 속도는 홍콩(27,710kbps) 다음으로 빠른 23,222kbps이지만,

한국의 22,682kbps 업로드 속도는 세계에서 가장 빨라 브로드밴드 상에서 이뤄지는 첨단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지원이 매우 원활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모바일 네트워크 상에서의 클라우드 컴퓨팅 지원은 서유럽만이 가능하며, 서유럽은 기본적인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무선 네트워크 환경을 갖추고 있습니다.


- 그러나 다른 모든 지역의 평균적인 모바일 브로드밴드 성능은 웹서핑 또는 문서 커뮤니케이션과 같은

가장 기초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에서 한국, 일본,

홍콩 같은 경우 상당히 빠른 네트워크 다운로드 및 업로드 속도, 그리고 낮은 레이턴시를 자랑해 그 이상의

애플리케이션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편 보고서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또 지난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에 대한 내용은 관련 포스팅을 참고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