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들이여, 최신 기술로 성장을 디자인하라!

 

최신 기술 트렌드 'F4' = 클라우드, 모빌리티, 소셜미디어, 빅데이터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잘 나가는 꽃미남 남자 주인공들 넷을 묶어 지칭하는 'F4(Flower 4)'.

이에 비견할 만한 최신 기술 트렌드 F4을 꼽으라면 단연 ‘클라우드’, ‘모빌리티’, ‘소셜미디어’, ‘빅데이터’가 될텐데요. 

들 4개 기술이 특히 주목을 받는 이유는 중소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훌륭한 토대를 제공하기 때문이랍니다.

 

일례로 클라우드의 경우, 업체들의 경쟁환경 평준화를 도움으로써 때로는 중소기업도 대기업과 동일한 경쟁 선상에서

비즈니스를 펼쳐 나갈 수 있도록 도와 준답니다. 또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는 적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마케팅 수단으로써 중소기업들에게는 이제 필수적인 툴로 자리 잡았고요.

 

그리고 이들 F4 기술은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성장 중입니다. 이를테면, 모빌리티는 클라우드를 오늘날

‘필수 요소’로 자리잡게 한 장본인이며, 반대로 클라우드는 모빌리티에 더 다양한 가능성을 더함으로써

모빌리티가 더욱 융성해질 수 있도록 돕고 있죠. 또 소셜 미디어는 클라우드와 모빌리티 활성화를 이끌고

클라우드와 모빌리티는 소셜미디어에 ‘촉진제’와 같은 작용을 하고 있고요. 그렇다면 빅데이터는 어떨까요?

 

빅데이터는 결국 ‘풍부한 데이터’를 말하는데, 이는 비즈니스 성장에 도움이 될 결정적 요소를 파악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여러분이 어느 식당의 운영자인데, 인터넷 상의 ‘식도락 커뮤니티’에서 여러분의 식당에 대해

별점 5점 만점에 3.5점을 주었다고 가정해 봅시다. 이 경우 중요한 것은 “총점이 3.5”라는 사실이 아니라,

“어떤 평가들 때문에 3.5를 받았느냐”입니다. 예를 들어 “메뉴가 다양해서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며 별점 5점을 준

리뷰가 있다면, 앞으로 더 다양한 메뉴를 개발하도록 계획을 짤 수 있습니다. 또 “직원들이 전반적으로 불친절하다”며

별점 1점을 준 리뷰가 있다면 직원들 교육에 더 신경을 써야겠죠. 즉, 여러분 식당의 세부사항을 들여다보면서

보다 큰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2011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은 2000년도 전세계 인터넷 사용량의

8배에 달했습니다. 모빌리티, 클라우드 및 소셜미디어가 보다 큰 영향력과 비용 효율을 무기로 그 사용량이 매년 폭증하고 있다는 걸 여실히 보여주는 데이터인데요. 모빌리티-클라우드-소셜미디어-빅데이터는 서로 순환하며

발전하므로, 이 네 가지 트렌드가 모두 활성화 될 때에, 비로소 여러분의 비즈니스도 성장 가도를 달릴 수 있을

것입니다. 특히 중소기업이라면 더더욱 이들을 활성화 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

 

 

 

이 글은 시스코 보더리스 네트워크 마케팅팀 매니저인 린다 비톤(Linda Beaton)이 원문 Supersizing Your Small Business를 통해 포스팅 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