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니의 1분정보] 시스코 DNA에 대한 모든 것 (1편) _ DNA? 왜요?



시스코가 디지털 네트워크 아키텍처DNA(Digital Network Architecture)를 공식 발표했습니다. 앞으로 3회에 걸친 '후니의 1분 정보'로 디지털 세상의 네트워크에 대해 쉽게~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1. 네트워크의 DNA를 바꿔어 놓을 시스코의 DNA(1편)  DNA? 왜요?

2. 네트워크의 DNA를 바꿔어 놓을 시스코의 DNA(2편아버지는 말씀하셨죠

3. 네트워크의 DNA를 바꿔어 놓을 시스코의 DNA(3편그래서 시스코 DNA가 한 마디로 뭐냐? 


DNA(Digital Network Architecture)는 디지털 무한 경쟁시대에 네트워크가 갖추어야 할 핵심 역량을 완벽하게 갖춘, 시스코가 야심차게 내놓은 표준 기반의 확장성이 뛰어난 네트워크 아키텍처입니다.

 

그런데 왜 시스코가 갑자기 DNA라는 걸 내놓았을까요?

 

그건 아마도 세상이 바뀌었기 때문일 겁니다. 이전의 디지털은 정보를 그저 이용하고, 정보의 도움을 받았던 조연에 머물렀다면, 이제는 디지털이 주연인 세상으로 바뀐 겁니다.

 


이제는 디지털만으로도 돈을 벌 수 있게 되었고

디지털의 경쟁력이 없는 회사는 돈을 벌 수도 없는 세상이 된겁니다

단순히 있으면 도움이 되는 디지털이 아닌없으면 안 되는 

그것도 경쟁력있는 디지털화가 꼭 필요한 세상이 된겁니다.

 


우리 주변만 둘러봐도 달라진 모습을 실감할 수 있죠.

 

무선이 사용자 단말의 주요 통신 방법으로 자리잡고, 많은 직원들이 자신의 개인 장비를 회사에 가져오면서, 이러한 개인 장비의 효과적인 관리뿐 아니라 회사 내부 네트워크에 대한 보안과 제어 역시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멀티미디어 통신의 증가로 비디오 트래픽도 변화의 한 축으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정말 편리하고 좋은 세상이 온 거 맞죠? ^^

 

그런데 누군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직원들이 점점 편해질수록 나는 점점 힘들어진다…”

여기서는 바로 네트워크 운영자 입니다.

 

왜냐하면 디지털이 주연인 세상은 IT 트래픽을 증가시켰을 뿐 아니라, 네트워크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즉 네트워크 운영자 입장에서 보면 관리해야 하는 장비의 수는 증가하게 되었고, 보안에 대한 요구사항은 점점 더 복잡해지기 시작했으며,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빠른 네트워크 적용이나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SLA 보장 등이 추가적으로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그냥 단순히 장비 몇 대 더 사고, 회선 속도 좀 올려주는 것만으로는 답이 안 나옵니다



네트워크의 체질 자체를 바꾸어야 합니다. 

그래서 아예 유전자마저도 바꾸어버리자는 의미로 

시스코가 네트워크의 새로운 DNA를 내놓게 된 겁니다.

 


서론이… 너무 길었나요?

 

오늘은 여기까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