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2년 연속 유무선 LAN 분야 리더 선정!

 

 

시스코가 2년 연속 유무선 LAN 분야 시장 리더십을 인정 받았습니다. ^^

 

가트너는 최근 2013년 매직 쿼드런트 보고서(2013 Wired and Wireless LAN Infrastructure Magic Quadrant)를

발표, 시스코가 2년 연속 유무선 LAN 인프라 분야 리더로 선정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그 자랑스러운 결과를 아래 그래프를 통해 직접 확인해 보실까요? ^^

 

 

 

유무선 LAN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시스코입니다~! ^^

 

 

 

그렇다면 시스코가 유무선 LAN 시장에서 이처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그래프에서도 살펴볼 수 있듯,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의 2가지 주요 평가 기준에는 

첫째, 비전 완성도(the Completeness of Vision)와 둘째, 실행 능력(Ability to Execute)이 있습니다.

즉 시스코는 이 두 가지 기준을 "모두 만족"시켰다는 이야기인데요.

 

먼저 '비전 완성도' 측면을 살펴보시면,

시스코는 작년 6월 단일 정책, 단일 관리 및 단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유니파이드 액세스(Unified Access)’ 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유니파이드 액세스는 고객이 비즈니스 혁신을 주도하고 IT를 간소화하면서

BYOD와 모빌리티 확산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비전이지요.

 

또한 시스코는 고객에게 네트워크 비전이 '전략적 자산'이 되도록 하는

‘CMX(Connected Mobile Experiences)’ 비전도 최근에 선보였습니다.

CMX는 네트워크 인텔리전스를 이용해 새로운 고객 경험과 매출 기회를 창출하는데요.

즉, 기업이 고객의 실시간 요구 및 취향과 일치하는 상황인식 모바일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고객 충성도와 매출을 높이는 것이지요. 이를테면 가게들은 CMX 솔루션을 이용해

모바일 쇼핑 경험을 개선하거나 VIP 고객 앱 사용을 늘릴 수 있습니다. 또한 고객 맞춤형 마케팅이나

상황 기반 알림, 온프레미스 가시성을 이용해 고객 행동을 이해하고 대처할 수도 있죠. 

 

그리고 무엇보다도, 시스코는 단지 비전을 내놓는 것 뿐 아니라

이 비전을 '현실화'하는 노력 역시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시스코가 가트너의 '실행 능력' 기준을 만족시킨 것도 이러한 면모 덕분이죠. ^^

 

유니파이드 액세스 비전을 현실화 하기 위해 

네트워크 측면에서는 카탈리스트 3850 액세스 스위치 등을 활용해 유무선 통합 인프라를 구축하고,

책 측면에서는 ISE(Identity Service Engine)로 유무선 인프라 전체에 단일 정책을 적용하며,

관리 측면에서는 프라임 인프라스트럭처(Prime Infrastructure)를 이용해 구성하는 등

기술적인 지원을 확실하게 하고 있는 것이 그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시스코 유니파이드 액세스 솔루션 및 전략에 관해 보다 자세히 알아보시기 원한다면

여기에서 관련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또,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비전을 완성하기 위한 적극적인 M&A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최근 기업용 클라우드 업체 '머라키(Meraki)'를 인수해 '클라우드 매니지드 네트워킹

(Cloud Managed Networking)' 접근 방식을 제공하기 시작한 것이 대표적인 예랍니다.

또한 자사 고객들에게 접속성(Connectivity)과 우수한 위치기반 서비스,

최상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와이파이 기반의 위치 분석 업체인

'싱크스마트(ThinkSmart)'를 인수한 바도 있지요~

 

 

시스코, 앞서 가는 비전과 실행력으로

유무선 분야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지켜가고 있습니다~ ^^

 

 

 

이 글은 시스코 마케팅 수석 매니저 프라샨스 셰노이(Prashanth Shenoy)가 원문 Cisco Leads the Gartner Wired and Wireless LAN Infrastructure Magic Quadrant Again! 통해 포스팅 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